News

애플카 25년, 샤오미카 24년? 글로벌IT 전기차 개발 속도전

EMTRA
2022-10-05
조회수 82

계속 언급되었던 기사이긴 하지만, IT업체들의 전기차 개발관련 소식이 점점 더 구체화 되고 있는 것 같습니다.

이젠, 자동차 산업이 재편될 시기가 앞당겨지고 있다고 봐도 될 것 같습니다.

과거, 노키아, 모토롤라가 한순간에 사업을 접듯이, 조만간, 몇몇 자동차 제조사도 살아남기 위한 정글에서의 도전이 더 처절해 질 듯 합니다.

또한, 테슬라와는 또다른 경쟁력과 아이디어를 가진 새로운 자동차 제조사가 탄생한다는 것을 의미하기도 하지요.

점점 더 시장이 흥미로워지는 것 같습니다.



=================  관련 뉴스 =========================


애플, 팬데믹으로 접었던 애플카 재점화 소니도 혼다와 전기차 합작사 연내 출범 폭스콘은 이미 美 공장 사들여 위탁생산 샤오미는 2024년 양산 목표로 투자확대

2021년 6월 1일, 미국 오하이오주 로드타운에 위치한 전기차 공장에서 미 전기차 업체 로드타운모터스의 '인듀어런스' 시제품이 조립되고 있다. /로이터 뉴스1

2021년 6월 1일, 미국 오하이오주 로드타운에 위치한 전기차 공장에서 미 전기차 업체 로드타운모터스의 '인듀어런스' 시제품이 조립되고 있다. /로이터 뉴스1


[파이낸셜뉴스] 과거 전기자동차를 만들겠다고 선언했던 다국적 정보기술(IT) 기업들이 코로나19의 세계적 대유행(팬데믹) 극복하고 올해 연말부터 본격적으로 개발 속도를 높일 예정이다. 미국의 애플과 대만의 훙하이정밀(폭스콘), 중국의 샤오미, 일본의 소니 등이 내년 이후 양산을 목표로 달리는 가운데 일부 기업은 이미 공장을 사서 위탁생산을 시작했다.   

출처 및 뉴스 더 보기 : 파이낸셜뉴스




0 0